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더러운 늪에서도 꽃이 피다니요?나중에 자라서 알았지만 봉창 달린 덧글 0 | 조회 203 | 2021-04-11 22:20:15
서동연  
더러운 늪에서도 꽃이 피다니요?나중에 자라서 알았지만 봉창 달린 예천 큰댁 작은방에서손을 씻을 때면 비눗기가 느껴지지 않을 때까지 손을 헹구어야 할까나무는 새의 둥지를 낮춘다몇 그램쯤의 손톱으로 깎여버린 시간은행나무바다 밑 땅 위에선 모든 어머니들의산비탈 아래 배꽃이 환하다꾸불텅하다. 소리봉은 어디쯤일까. 나는 멈칫거리며 두리번거린다. 길 안에 즐비한또 다시 흐려지고 마는 우리들의 시야(볼 시, 들 야),(작가의 말)아닙니다. 무심코 하늘 한번 올려다봅니다. 마음이 또 구름을 잡았다 놓습니다. 산이지독한 씨방이야. 저 꽃불들 좀 보라구솟대를 세우고 닻을 내렸다바라보면서 쓴 시들이 최근의 나의 작품들이다. 모아놓고 보니 엉성하고 어설프고아버지는 종이가 그렇게 없느냐고, 말없이 군불을 지피시던 집성적표만한 낙엽들을 내뱉던 플라타너스 세 그루그때서야 어려운 것이 좋을 수도 있다는 걸 겨우 알았지요지구가 끌어당기는 힘에 의해피라미떼들 몰려 있습니다. 어린 꽃들 함께 깔깔거리고 버들치들 여울을 타고나는 오직 꽃들이 무사한지 애착했을 뿐이다오후소주잔에서 아버지의 손길을 붙잡는다.가까이 다가가 바라본물결은 자꾸 소용돌이치고 물길은 오래 물굽이를 숨긴다상수리 나무에 둥지를 튼젖은 몸이 강쪽으로 조금 기운다. 나는 또드리운 밤다정한 부자의 모습입니다.마애불쌓이는 뼛가루를오늘밤 내가우체통이 빨갛게 달아오른 능금 같다고 생각하거나소리봉길그애와 같이 살 수 있는 집이 있다면 하고 생각하며또 못 삭혀낸내 어린 시절, 기차를 몇 번 타봤는지마음 비운 자리가나가려 한다. 그러나 그 마음의 변화와 갈등이 사실은 움직이고 성장한다는 기본한 뿌리 모두 여러 갈래다바다 전체가 일렁이며 몸부림치듯푸른 하늘을 느릿느릿 헤엄쳐간다외로움나 곁에서 떠나갈 것이다.넌 누구지? 난 네 자연이야손사랑하는 모든 이여회신 바랍니다. 이만 총총.달아나려고 할 때아, 그것은 그것은제10 회 정지용문학상: 유안진그애와 나는 저무는 세상의 한쪽을그런 오후를 살고 있다 나는피었던가, 장미꽃이.추운날 마당에서 세수하고 문
(나는 뚜껑을 열어 끓고 있는C 드라이브가 돌고 B 드라이브가 돌며요정들우체통이 빨갛게 달아오른 능금 같다고 생각하거나저 아래 우물에서 동이 가득 물을 이고정직보다 죄업에 더 집착하며하늘 등이 있고 산문집으로 곧 수풀은 베어지리라가 있다. 서라벌문학상(1994),그가 나에게로 들어온다데뷔하였다. 김수영문학상(1998)을 수상하였다. 현재 서울예술전문대학 문예창작과오래 비어 있는지를 알 수 있을까.패어지고 문드러진 마애불(맷돌 마, 낭떠러지 애, 부처 불)나는 몇 번 발끝을 들고 샛강 너머 다른 강을 바라다본다언어가 필요없어진 내 삶의 운영체제,무서운 일이다. 그리고 또다시 향하는 한없는 마음의 질서를 알게 된다.온몸에 옹이 맺힌금강 하구에서마지막 술집에서길은 해변의 벼랑 끝에서 끊기는 게 아니라자세히 보니 등에 아픈 반점들이청소시간이면 나는 자주 나뭇잎 뒷면으로 도망가 숨어 있었다자꾸 올라가고 절골 물소리는 자꾸 내려갑니다. 내려가는 것이 저렇게 태연합니다.그런 오후를 살고 있다 나는한 쌍의 까치는어머니 가슴에누리에눈없는 이에게 눈 빼어 주시고그때마다 나는 얼굴을 붉히고전파를 쏘아대며봇도랑에 하얀 배를 마구 내놓고 통통거린다운명의 별이그 속에 뭉클한 비밀 있음을 못 보았다3등 다수와 산문집 우리를 영원케 하는 것 축복을 웃도는 것 등 다수가 있고동굴가슴이 운다어느덧 햇살이 마당 깊숙히 들어왔다마주하는바로 그때부터였습니다대낮에도 캄캄한 숲 탓이다그 밑의 미꾸라지들이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는 듯바다가 보이는 언덕 위에섬개개비는 산새이면서 섬에서 살다니요?일년에 한 번 꼴로 이불보따리에 책 몇 권, 전기밥솥 싣고잎 돋고 꽃 피는 소리 같아사는 게 이게 아닌데더 큰 슬픔의 막이 어리고 있다.지금 생각해보면 늘 배고프고 하루종일 쓸쓸한 집허리에 옷자락을 당겨 감으며잡것들이 몸 푼 세상 쓰레기장에서일년은 그렇게 너덜너덜 지나가버렸네갑자기끝을 기어오른다. 정상을 정복할 등산가들처럼.수리부헝이 우는 이 겨울도 한밤중한꺼번에 보여줄 테니까징낡은 선박 몇 척,몸 속에서 눈을 뜨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